▣ 정남진 소개
정남진을 아시나요
정동진도 울고 가는 정남진
정남진 소식
정남진 소개
정남진 소개2
정남진 지대
정남진 조형물
▣ 정남진 축제
개매기 축제
철쭉제
키조개 축제
갯장어 축제
억새제
호박축제

 

 

 

 

 

 

 

 

 

 

 

 

정동진도 울고 가는 "정남진"

 

 

 


 

 

 

“북에는 중강진, 동에는 정동진, 남에는 정남진!” 서울을 중심으로 정북쪽 방향의 가장 추운 지방 중강진이 있다면 서울의 정남쪽에는 가장 따뜻한 지방 정남진이 있다. 서울의 중심인 광화문에서 정남쪽에 자리한 전남 장흥군 관산읍 신동리 사금마을에 대한민국의 정남쪽임을 알리는 정남진 조형물이 지난 달 30일 들어섰다. 바닷가 모래에서 금을 채취한 곳이라는 관산읍 신동리 사금마을은 국토지리정보원이 밝힌 경도 126도 59분 위도 34도 32분에 자리한 지역으로, 서울 광화문 기점으로 정남쪽에 있으며 수평선 동쪽 약 20㎞ 지점에 고흥반도 소록도와 아름다운 섬으로 유명한 완도군 금당도(꽃섬) 등 바다가 훤히 바라다 보이는 해변이다.

서울 광화문 기점 정남쪽
완도 꽃섬등 보이는 해변 강릉에 있는 정동진은 조선시대에 한양의 광화문에서 출발하여 동쪽으로 내달으면 바다와 접하는 나루라는 뜻으로, 구전문학형식으로 유래된 지명이다. 즉 정동진은 그 당시 위도와 경도의 개념없이 말을 타고 가든지, 걸어서 가든지, 우마차를 이용해서 가든지, 그냥 동쪽을 향해서 똑바로 달려가다 육지의 끝에 다다른 나루였다고 한다. 그렇다면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한반도에는 광화문을 중심으로 정방향의 연륙위치를 표현하면 정서진도 있을 것이고 정남진도 있을 것이다. 장흥군에서는 이런 점에 착안하여 국토 정남쪽이라는 상징적 가치자원을 활용한 지역의 이미지를 제고하기 위해 경도 126도 59분을 통과하는 관산읍 신동리 사금마을 앞 지점에 ‘정남진'이라는 이름짓기를 추진해왔다.

정남진 가까이에는 삼산 방조제를 비롯하여 이순신 장군의 백의종군으로부터 명량대첩 과정에 이르는 호국역사의 마당인 회진(1종항)과 회령진, 도립공원 천관산과 천관산 문학공원, 고려 인종왕비이자 의종·명종·신종의 어머니로서 장흥이란 지명을 낳게 한 공예태후 임씨의 탄생지, 그리고 방촌 문화마을과 지석묘 군, 영화 <축제>의 촬영지로 해맞이 행사가 일품인 남포 소등섬, 안양 수문의 해수탕 등 해안 주변에 관광자원이 많다. 또 이 일대 해안마을들은 해마다 키조개 축제, 갯장어 축제, 개매기 체험행사 등이 이루어지는 곳이다.

최성민 기자 smchoi@hani.co.kr